환경 파괴 우려되는 고로쇠 수액 채취[내 생각은/최영지]

최영지 대구 달서구 입력 2021-03-17 03:00수정 2021-03-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만물에 생기가 돋고 소생하는 봄철이 다가와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려는 사람이 늘어난다. 새 잎사귀들을 만들려고 뿌리에서 빨아들인 물이 수액이 되어 물관을 타고 가지 끝으로 내달리는 고로쇠나무에 빨대를 꽂아 물을 빼먹는 게 유행이 된 지 오래됐다. 전국에서 조금이라도 유명한 고로쇠나무 군락지에 가 보면 마치 링거주사를 맞는 것처럼 기다란 고무관을 통해 수액을 빼내어 버린다. 채취하는 사람들은 나무의 생장에 지장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나무에는 꼭 필요한 영양 물질과 미네랄 등이 담긴 수액일 것이다. 수액을 채취해 인간이 마시는 행위가 살아 있는 곰의 쓸개즙을 받아먹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그래서 최근 환경단체들이 고로쇠 수액 채취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기도 한다. 들척지근한 맛이지만 몸에 좋다는 풍문을 굳게 믿는 사람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고로쇠 수액을 마구잡이로 빼내 마신다. 아무리 인체에 좋다 하더라도 나무의 성장에 지장을 주고, 환경을 파괴하는 이런 행위는 삼갔으면 한다.

최영지 대구 달서구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환경#파괴#고로쇠 수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