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정치편향 정연주, 방심위원장 근처도 가면 안돼”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2-24 03:00수정 2021-02-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靑 임명 초읽기 들어가… 정부 비판보도 막을것” 거듭 비판 국민의힘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는 정연주 전 KBS 사장에 대해 “방심위원장 근처도 가면 안 된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23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편향적인 정 전 사장의 방심위원장 임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야당에서 정 전 사장의 부적격 이유를 여러 번 지적했지만 청와대가 전혀 굽히질 않는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정 전 사장이 거론되는 배경에 대해 “정부 비판 보도를 없애기 위해”라고도 했다.

박 의원은 “방심위원장은 종편의 재승인, 재인가 승인 심사에서 대략 30% 비중이 반영되는 생살여탈권을 쥐는 강한 자리”라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와 거대 여당이 무리수를 둬서라도 강행 처리하려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현재 방심위원장 자리는 공석으로 강상현 전 위원장의 임기는 지난달 만료됐다.

박 의원은 또 “정 전 사장은 이념 편향적인 인물로 오죽하면 당시 KBS 노조도 ‘정연주가 죽어야 KBS가 산다’는 성명까지 낼 정도였다”며 “정 전 사장은 ‘미국 국적 취득은 특수계급의 특권적 혜택’이라 호통 쳤지만 정작 자신의 두 아들은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을 면제받아 국내에서 삼성에 취업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국민의힘#정연주#비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