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포장에 소비기한 병기해야[내 생각은/노청한]

노청한 서울 은평구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0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부분의 소비자는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은 아예 못 먹는 것으로 알고 유통기한이 가까운 식품은 피하게 된다. ‘유통기한’은 매장에서 식품의 판매가 허용되는 기한으로, 해당 일자가 경과하면 섭취가 가능해도 폐기해야 한다. ‘소비기한’은 말 그대로 소비자가 식품을 소비할 수 있는 기한을 뜻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유통기한은 제조·유통 과정을 고려해 식품을 섭취해도 안전한 기한의 60∼70% 선에서, 소비기한은 80∼90% 선에서 결정된다. 문제는 우리나라 유통기한은 처음 제도가 도입된 1985년을 기준으로 삼고 있다는 점이다. 냉장설비가 충분치 않았던 당시 환경을 고려해 보수적으로 책정됐다며 환경·소비자단체는 “유통기한이 아니라 소비기한으로 표시하면 버려지는 음식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우리나라를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가 소비기한을 도입하고 있다. 식품의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을 함께 표시하는 것은 유통 판매 과정의 식품안전을 보장하면서 식품 폐기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방책이다.

노청한 서울 은평구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식품 포장#소비기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