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미’ 김연경[바람개비]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0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구 여제’ 김연경(33·흥국생명)은 요즘 팬 사이에선 ‘파파미’로 통한다. 딱 한 번 만난 체육계 후배가 입원했다는 소식에 직접 병문안을 가고, 국제선 비행기에서 짐칸에 손이 닿지 않아 고생하는 승객을 먼저 말없이 도와주는 등 ‘파도, 파도 미담만 나온다’는 뜻이다. 만 21세에 장학회를 만들었던 김연경이다. 배구 실력이 뛰어난 선수가 인성이 좋은 게 아니라 그 착한 심성이 뛰어난 실력으로까지 이어진 게 아닐까.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김연경#배구#파파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