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추가 개조

이상훈 기자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0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시아나항공은 화물 수송력 증대를 위해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총 4대를 화물기로 운항하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내부 이코노미 좌석 공간을 화물 탑재 공간으로 바꿔 항공기 한 대당 23t의 화물을 나를 수 있게 했다. 개조 화물기 투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은 북미, 유럽 등 글로벌 화물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수송도 준비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개조한 여객기로 849편을 운항했고 885억 원의 화물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화물 노선 탄력 운영, 임시편 투입 등을 통해 역대 최대 화물 부문 매출인 2조1432억 원을 달성했다.

이상훈 기자 sanghun@donga.com
주요기사

#아잇아나#여객기#화물기#개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