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성추행 의혹 제기에 “가짜 뉴스… 법적 대응”

전주영 기자 ,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2-09 03:00수정 2021-02-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6년 술취해 성추행… 檢고소”
김태우 前수사관, 제보 내용 공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8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원외 지역위원장 시절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본인의 유튜브 계정 ‘김태우TV’에서 피해자 A 씨의 직접 제보를 받았다며 성추행 혐의 내용을 공개했고, A 씨가 진 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A 씨는 2016년 7월 진 의원이 20대 총선 낙선자 신분으로 운영했던 강서목민관학교 야유회에 참석했다가 술에 취한 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면서 피해를 당했다는 구체적인 장소와 시간 등 혐의 내용을 전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총선 때 서울 강서을에서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전략공천을 받고 진 의원과 맞붙었다가 낙선한 바 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미 나는 강서을 당협위원장직에서 사퇴했고, 정치적 욕심은 없다”고 했다.

의혹이 제기되자 진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전혀 근거가 없는 가짜뉴스다. 즉각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진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고소인이) 목민관학교 원우도, 졸업생도 아니라 그날 행사에서 처음 본 사람”이라며 “100여 명이 같이 있던 자리인데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주요기사
전주영 aimhigh@donga.com·허동준 기자
#진성준#성추행#김태우tv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