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4월 서울시장 선거 출마 안하기로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1-19 03:00수정 2021-01-19 04: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언론보도 전부터 거절 뜻 전해
우리 정치 새판 짜기는 필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18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문재인 정부 첫 경제 수장을 지낸 김 전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장 출마 권유와 요청을 여러 곳, 여러 갈래로부터 받았다”며 “지난번 (4·15) 총선 때보다 강한 (출마) 요청들이어서 그만큼 고민도 컸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에 (출마 관련) 이런저런 보도가 되기 훨씬 전에 이미 거절 의사를 분명하게 전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도 “지난해 12월 무렵 김 전 부총리에게 출마 제안을 했지만 끝내 고사하면서 결국 없던 일로 됐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제는 우리 정치에 이기기 위한 ‘경쟁’이 아니라 새로운 판을 짜는 ‘경장(更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사회 변화의 기여’를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의 이런 메시지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내년 대선 출마 가능성은 여전히 열어놓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관련기사

#김동연#서울시장 보궐선거#불출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