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폭설, 대중교통 이용하세요

송혜미 기자 입력 2021-01-18 03:00수정 2021-01-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밤 시작된 눈이 18일까지 계속되면서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기상청은 18일 오후까지 중부지방과 전남북, 경북 등에 3∼10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수도권과 충청 등에는 ‘퇴근길 대란’이 빚어진 6일보다 더 많은 눈이 강풍을 타고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출근할 때 좀 더 일찍 나서고 승용차 대신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낫다.

수도권-충청-강원 최대 15cm ‘눈폭탄’


강풍 동반… 출근길 교통대란 우려

18일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눈이 예보됐다. 특히 수도권과 충청, 강원 지역에는 폭설 피해가 컸던 6, 12일보다 더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주요기사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 시작된 눈은 지역에 따라 18일 오후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적설량은 수도권 등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 북부, 경북 3∼10cm, 강원 경북 동해안 1cm 안팎이다. 강원 영서에는 15cm 이상 폭설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17일 오후 9시 서울 동남권 및 경기 수원 용인 등 수도권과 충남, 제주 등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전국의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도∼0도로 예보돼 주요 도로가 빙판길로 변할 가능성이 높다.

한반도 주변의 기상 상황이 빠르게 변하면서 눈이 내리는 강도와 양에도 변동성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7일 서풍을 타고 한반도로 진입한 눈구름대는 18일 새벽 북서쪽에서 내려온 저기압을 만나면서 세력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 이때 북서쪽에서 온 찬 공기의 영향을 크게 받으며 적설량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6일 수도권 폭설 때 서울의 공식 적설량이 3.8cm에 불과했지만 서초구 자동관측기 값이 13.7cm였던 것처럼 국지적 적설량 차이도 발생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17일 오후 8시 이번 눈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응 수위를 2단계로 올렸다. 서울시 역시 같은 날 제설 비상근무 2단계를 발령했다. 이번 눈은 강한 바람을 동반하는 게 특징이다. 전국 대부분 해안지역과 강원 산지 등에서 초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의 눈은 18일 오후 3∼6시 모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출근길#폭설#대중교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