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패션 스타트업 ‘EDWO’… 최적 사이즈 서비스 등 본격화

서동일 기자 입력 2021-01-18 03:00수정 2021-01-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전자와 액셀러레이터 퓨처플레이가 함께 사업 아이템을 발굴해 탄생한 스타트업 ‘EDWO’가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 LG전자는 미래 성장동력 다변화를 목적으로 임직원이 외부 액셀러레이터와 협업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사외 벤처로 분사해 사업화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17일 LG전자에 따르면 EDWO는 언택트(비대면) 방식의 패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를 찾아주는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LG전자는 EDWO를 시작으로 사내외 벤처를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사외 벤처로 이동하는 임직원이 희망할 경우 5년 이내에 회사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하면서 회사 내 새로운 도전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lg전자#edwo#사이즈#서비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