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새해 첫 행선지로 창원 도장공장 신축 현장 방문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1-08 15:56수정 2021-01-08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영정상화 투자 진척 상황·안전사고 예방 조치 점검
글로벌 신제품 생산 위한 도장공장 올해 1분기 가동 목표
“경영정상화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
한국GM은 카허 카젬(Kaher Kazem) 사장이 새해 첫 현장 행선지로 글로벌 신제품 생산 공장인 창원 사업장을 낙점해 신축 중인 도장공장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고 8일 밝혔다. 카젬 사장은 현장에서 안전과 투자 진척 상황을 점검하고 공사 추진 현황을 종합적으로 살펴봤다.

특히 이날 카젬 사장과 경영진의 사업장 방문은 안전 최우선 정책에 따라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데 중점을 두고 이뤄졌다.

카젬 사장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도장공장 신축 공사를 계획대로 진행해 준 임직원과 협력업체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며 “안전은 우리 모두의 최우선 과제이고 우리 사업장에서 함께 일하는 모든 개인들의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하면서 신축 공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GM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등 불확실성이 지속된 시장 환경 속에서 경영정상화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글로버 신제품 생산 설비 투자를 계획대로 추진해왔다. 창원공장 내 대규모 도장공장 신축 공사를 올해 1분기 내 완료해 완전 가동에 들어갈 예정으로 향후 차세대 제품 생산을 위한 다른 설비 투자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GM 관계자는 “지난 2018년 확정한 경영정상화 계획에 따라 약속된 투자가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