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카리스마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손택균 기자 입력 2020-12-05 03:00수정 2020-12-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리스마적 지배/막스 베버 지음·이상률 옮김/140쪽·1만1500원·문예출판사
독일 사회과학자 막스 베버(1864∼1920)의 유고집 ‘경제와 사회’(1922년)에서 1부 3장 중 일부와 2부 9장 중 일부를 옮긴이가 선별 발췌해 묶은 책이다. 1부 3장 4절에 붙은 표제를 책의 제목으로 썼다.

‘경제와 사회’부터가 베버 생전에 나온 것이 아니라 그의 아내가 미출간 원고를 모아 출간한 책이었다. 흔한 경우이지만 이런 책을 접할 때마다 저자명을 그대로 두어도 괜찮은 것인지 의문이 든다.

출판사 측은 “베버는 카리스마를 ‘규칙, 전통, 신성을 무너뜨리면서 개인에 대한 자발적 복종을 불러일으키는 창조적이며 혁명적인 힘’으로 해석했다. 이 핵심 문헌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한 카리스마 리더십의 분석틀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옮긴이는 책 말미에 “카리스마를 지닌 지도자의 출현은 오늘날 드물게 일어나는 사건일 뿐 아니라 다소간 고풍스러운 현상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경제 위기가 심할 때나 민주주의 제도가 정착되지 못한 국가가 독재로 회귀할 때 종종 카리스마적 지도자가 나타나는 경우를 볼 수 있다”고 썼다.

주요기사
오래 묵은 책을 읽는 행위에 대해서 굳이 유용함을 계산해야 한다면 현재의 상황을 해석하는 데에 그 문장을 적용할 수 있느냐가 기준이 될 것이다. 해석의 방향은 현실을 독자가 어떻게 바라보고 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카리스마적 지배#막스 베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