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세 엄마선수… “다음 목표는 블로킹 1000개”

강홍구 기자 입력 2020-12-04 03:00수정 2020-12-04 0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女배구 3번째 5000점’ 道公 정대영
V리그 원년멤버 16년째 코트 지켜… 센터로 묵묵하게 팀 버팀목 역할
10년전 금기였던 워킹맘시대 열고 작년 38세에 국가대표 뽑혀 화제
“배구선수 딸이 커서 엄마 기록 보면 어떤 생각을 할까 상상하면 뿌듯”
여자프로배구 최고령인 정대영(39·오른쪽)과 딸 김보민 양(10). 보민 양은 엄마의 뒤를 이어 올해부터 배구선수가 됐다. 정대영 제공
마흔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여자 프로배구 최고령 선수로 코트를 지키고 있는 그는 요즘 경기에 나설 때 마다 ‘Joshua 1:9’(여호수아 1장 9절)라는 문구를 새긴 왼쪽 손목 보호대를 찬다. ‘강하고 담대하라’는 성경 구절을 떠올리며 마음을 다잡기 위해서다. 한국도로공사 베테랑 센터 정대영(39)이다.

실업배구 시절에 선수 생활을 시작해 V리그 원년(2005년) 이후 줄곧 뛰고 있는 그는 최근 새로운 이정표 하나를 추가했다. 1일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6득점 하며 현대건설 양효진(31·5671점), 황연주(34·5451점)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5000득점 고지를 넘었다(5003점). 맏언니의 투혼에 힘입어 도로공사도 이날 3-2로 이기며 6연패에서 탈출했다.

팀의 에이스로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양효진, 황연주와 달리 정대영은 묵묵히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내면서 5000득점을 돌파했다는 점에 남다른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요즘 그는 센터 역할에 집중하며 최고참으로서 팀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 보호대에 새긴 구절처럼 강하고 담대하게 제 길을 가고 있다.

2일 전화를 통해 5000득점 소감을 묻자 정대영은 “정말 배구를 오래했다는 생각이 든다. 기쁘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그는 “요새 어린 선수들이 주로 날개 공격수를 선망하는데 센터도 매력적인 포지션이라는 걸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국도로공사 베테랑 센터 정대영은 1일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6득점을 추가하며 V리그 여자부 역대 세 번째 5000득점(5003점)의 주인공이 됐다. 3일 현재 도로공사는 최하위(6위)로 처져 있지만 정대영은 “아직 21경기 남았다. 꼭 좋은 성적으로 시즌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KOVO 제공
배구 선수 출신 김경철 씨와 결혼한 정대영은 올 7월 초등학교 4학년인 딸 김보민 양(10)이 배구를 시작하면서 진정한 ‘발리볼 가족’이 됐다. 정대영은 “아이가 커서 만약 프로에 왔을 때 5000득점 기록에 엄마 이름이 올라가 있는 걸 보고 어떤 생각을 할까 상상하면 뿌듯하다”며 흐뭇해했다. 엄마를 따라 배구를 보며 다섯 살 때부터 선수를 꿈꿨다는 보민 양은 레프트 포지션을 맡고 있다. 딸에게 올 시즌 V리그로 복귀한 김연경(흥국생명) 같은 뛰어난 선수가 되라고 했더니 오히려 “연경 이모는 넘사벽(넘을 수 없는 벽)”이라고 답해 모녀간에 웃음이 터졌단다.

정대영은 2010년 출산을 앞두고 당시 소속팀(GS칼텍스)으로부터 1년간 출산휴가를 받은 뒤 코트에 복귀하며 배구계에 워킹맘 시대를 열기도 했다. 여자 프로배구 선수 가운데 출산휴가 1호였던 정대영은 “그때까지 여자 선수에게 결혼, 출산은 은퇴와 같은 의미였는데 그 고정관념을 깨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출산 이후에 몸을 만드는 과정이 정말 힘들었지만 여기서 그만두면 다시는 엄마 선수가 나올 수 없다는 생각에 어떻게든 이겨냈다”고 말했다.

정대영은 세월을 거스른다는 얘기를 듣는다. 지난해에는 도쿄 올림픽 대륙 간 예선전을 앞두고 대표팀에 합류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7년 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던 정대영은 “오랜만에 선수촌에 갔더니 같은 시기에 활동했던 다른 종목 선수들이 코치, 감독이 돼 있더라. 처음에는 어색하고 민망했는데 오히려 그들이 내게 ‘정말 대단하다’며 용기를 불어넣어 줬다”고 말했다.

세는 나이로 마흔이 된 정대영은 은퇴 시점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 “우승 트로피를 들고 은퇴하는 것이 꿈이다. 그 전에 현재 통산 블로킹이 959개인데 1000개는 꼭 채우고 싶다. 이번 시즌 안엔 충분히 이룰 수 있지 않을까?” 그에겐 여전히, 충분히 뛸 수 있는 힘이 넘치는 듯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배구#정대영#엄마선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