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카르데스탱 前 프랑스 대통령 코로나로 별세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0-12-04 03:00수정 2020-12-04 0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좌파’ 미테랑 누르고 48세 당선
유럽연합의 기반 닦은 인물 평가
1977년 5월 영국 런던 버킹엄궁에서 발레리 지스카르데스탱 프랑스 대통령,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왼쪽부터)이 담화를 나누고 있다. 런던=AP 뉴시스
유럽 통합의 선구적 역할을 했던 발레리 지스카르데스탱 전 프랑스 대통령이 3일(현지 시간) 별세했다. 향년 94세.

일간 르몽드에 따르면 유족들은 이날 지스카르데스탱 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평소 앓던 폐와 심장 질환에 코로나19가 더해져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프랑스 국립행정학교(ENA)를 졸업한 후 1956년 하원의원 선거에서 승리하며 정계에 입문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군인이었던 샤를 드골 전 대통령이 설립한 레지스탕스에서 복무한 인연으로 드골 재임기인 1962년 재무장관을 맡았다. 이후 드골과 결별하고, 독립공화당을 창당했다. 조르주 퐁피두 전 대통령이 1974년 4월 2일 재임 중 숨지자 같은 해 대선에서 우파 후보로 나서 좌파 후보 프랑수아 미테랑을 누르고 48세에 대통령에 당선됐다.

프랑스 제20대 대통령(1974∼1981년)을 지낸 고인은 헬무트 슈미트 독일 총리와 함께 유럽연합(EU)의 기반을 닦은 인물로 평가된다. 프랑스 내에서 이혼 낙태 피임 자유화, 고속철(TGV) 개통 등을 추진하는 한편 외부로는 당시 유럽경제공동체(EEC)를 확대시켜 1992년 EU로 발전시키는 데 힘을 쏟았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창설에도 기여했다.

주요기사
그는 1981년 재선에 도전했지만 미테랑에게 패하면서 단임에 그쳤다. 이후 그는 5편의 소설을 발표하는 등 작가로 활동했다. 올해 3월에도 아프리카를 배경으로 한 신작을 발표하며 “전염병을 이겨내자”고 독려했다. 2018년 5월에는 독일 공영방송 WDR 소속 여기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불명예를 얻기도 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지스카르데스탱#프랑스#대통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