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비선”,“주기자를 죽이자”…주진우에 親文 공격

박태근 기자 입력 2020-12-02 18:11수정 2020-12-02 18: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김어준 씨 등과 함께 ‘나는꼼수다’(나꼼수) 멤버로 활동했던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가 친문(親文) 진영 인사들에게 공격 받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 편을 들었다’는 이유에서다.

주 씨는 지난달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참여연대나 진보적인 단체들, 그리고 정의당에서도 ‘추미애 장관이 너무 한 거 아니냐고’ 이야기 한다”며 비판적 입장을 소개했다. 다음날(27일)에도 소위 ‘법관 사찰 문건’에 대해 “검사들이 만든 ‘사찰’ 정보라고 하는 문건 수준이 조악한 부분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자 당장 소셜미디어(SNS)에서 친문 진영의 공격이 시작됐다.

한동훈 검사장 녹음 파일을 MBC에 제공했던 ‘제보자X’ 지모 씨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윤 총장과 주 기자) 둘은 친분을 넘어 이미 사랑과 집착의 관계"라며 “그 권력을 이용해 (본인의) 총선 공천을 시도했고, 윤석열의 비선 노릇을 자처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그는 이미 기자가 아니다. 자기만의 권력을 구축하려는 드러나지 않은 우리 안의 ‘포장된 진중권’”이라고도 표현했다. 또 “저도 주진우 같은 류의 XXX가 뭔 짓을 해도 못 본 척, 모르는 척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2일에는 주 씨와 함께 2011년부터 ‘나꼼수’를 진행했던 김용민 씨도 가세했다. 김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A를 한때 가족같이 여기고, 그에게 불이익을 가하는 시도에는 모든 것을 걸고 싸우리라 다짐했던 저에게 이제 매우 혹독한 결심의 시간이 다가온 것 같다”며 “A에게 심각한 배신을 당해 지금도 생각만하면 분노가 치민다”고 썼다.

그러면서 “지금 이 건은 단언컨대, 자신의 절대다수 지지자를 농락하고 기만한 문제”라며 “회색지대에 서서 윤석열 편 아닌 척하고 이쪽편인 척했던 태도를 청산해야 한다. 윤석열의 이익을 대변한 지난날의 과오를 반성하고 ‘탈윤석열’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 씨는 실명을 쓰지 않고 A라고 언급했지만 누리꾼들은 이 글이 사실상 주 씨를 겨냥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주진우가 친문진영의 박헌영이 될 모양”
이런 상황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일 “주기자를 주기자? 주진우가 친문진영의 박헌영이 될 모양이다”라며 “김일성이 남침 실패의 책임을 박헌영한테 뒤집어 씌운 것처럼, 검찰침공이 실패로 돌아가자 그 책임을 주진우한테 뒤집어 씌우려나 보다”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비유했다.

그는 “전체주의 성향의 집단에서 늘 일어나는 일이다”라며 “꼴갑들을 한다. 아무튼 주진우에게는 또 무슨 죄목을 뒤집어 씌우는지 보자. ‘돼지’야, 너도 뒤통수 조심해라. 김어준에게 숙청 당하지 않게”라고 힐난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