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가 성연웅, 서울 혜화아트센터서 10번째 개인전

손효림 기자 입력 2020-11-30 03:00수정 2020-11-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양화가 성연웅의 연작시리즈 ‘소풍’의 10번째 개인전이 서울 종로구 혜화아트센터에서 12월 4∼16일 열린다. 홍익대 서양화과를 졸업한 작가는 ‘삶은 소풍’이라는 개념으로 선보였던 전작들의 맥을 이어 체크무늬 형상을 통해 삶은 씨줄 날줄처럼 엮인 선택의 연속이라는 점을 보여준다. 선택의 순간에 처한 사람들이 역동적인 몸짓으로 고비를 이어나가는 모습도 표현했다. 성 작가는 “삶에 대한 애착과 가족애, 선택에 대한 자기성찰적 모습을 담았다”고 말했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주요기사

#서양화가#성연웅#소풍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