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2주새 2배… 지자체 관리감독 ‘과부하’ 우려

이미지 기자 , 김소민 기자 입력 2020-11-28 03:00수정 2020-11-28 0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단검사도 크게 늘어 하루 2만건
중환자 남은 병상 전북 1개뿐
전문가들 “확산세 막지 못하면 행정-의료 대응 한계 올수도”

3차 유행에 접어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방역 체계 곳곳에서 위험 신호가 켜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이들과 접촉한 자가 격리자도 급증하고 있다. 진단 검사자 수도 한 달 새 두 배 가까이로 많아졌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행정·의료체계에 과부하가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해외에서 입국해 2주간 자가 또는 시설에서 격리 중인 사람은 26일 현재 6만2409명이다. 전날보다 1568명이 늘었다. 해외 입국 격리자가 2만3841명, 국내 감염자 접촉 격리자가 3만8568명이다. 2주 전인 12일만 해도 3만3075명으로 지금의 절반 수준이었다. 국내 발생 자가 격리자 수만 보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2차 유행 당시 확진자 수가 정점(441명)을 찍었던 8월 27일(3만3109명)보다 많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최근 활동량이 많은 젊은층 확진자 증가가 접촉자 수 증가로 이어졌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격리자 수가 증가하면 이들을 관리 감독해야 하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방역 행정에 부하가 걸릴 수 있다. 각 지자체들은 격리자가 자택이나 지정된 시설에 제대로 머물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정기적으로 건강 상태도 파악해야 한다. 해외 입국자 중 일부는 입국자 전용 격리시설에 묵는다는 것을 감안해도 시군구당 평균 200명가량의 격리자를 관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도 크게 늘었다. 진단검사 역시 지자체와 보건소 등에서 주로 실시한다. 주중인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하루 검사자 수는 2만∼2만4000명 선이었다. 이달 초만 해도 주중 검사자는 하루 1만1000∼1만3000명이었는데 2배 가까이로 늘어난 것이다.

관련기사
치료 병상의 경우엔 당장은 문제가 없는 상황이지만 지금처럼 신규 확진자가 400∼500명씩 나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최근 확진자 중 40대 이하의 젊은층 환자 비율이 60% 가까이 차지해 위중증 환자가 크게 증가하지는 않고 있다. 이달 초 하루 40, 50명대이던 위중증 환자가 최근 70, 80명대로 올라섰지만 더 이상의 증가세는 없는 상태다. 경증 환자 치료 시설인 생활치료센터 입소 인원은 26일 1623명으로 하루 사이 171명이 늘었다. 정부는 26일 경기 용인에 235명 수용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개소했다. 입소율은 아직 50%대이지만 젊은층 환자 확산이 계속되면 여유분이 머지않아 소진될 수 있다.

당장 사용할 수 있는 중증 환자 치료 병상은 26일 기준으로 전국에 100개가 남아 있는데 수도권에 44개가 몰려 있다. 전북에는 남아 있는 중환자 병상이 하나뿐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강원권, 호남권, 경북권의 경우 확보된 병상이 적어 지역 내에서 확진자가 급증할 경우 언제라도 병상이 부족해질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지역별로 중증 환자 증가에 대비해 충분한 병상 확보가 필요하다”고 했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젊은 환자 비율이 높다고 해도 확진자 수 자체가

늘어나면 중증 환자의 비율도 늘어날 것”이라며 “보건소나 지자체가 방역 업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하면 한계에 이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김소민 기자
#코로나19 재유행#자가 격리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