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달라” 거절당하자 모텔 불질러 2명 숨져

이청아 기자 입력 2020-11-26 03:00수정 2020-11-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마포 60대 장기 투숙객 체포
오전 3시경 잠자던 9명 부상
서울에 있는 한 모텔에서 장기 투숙하던 60대 남성이 모텔 사장과 말다툼을 한 뒤 홧김에 불을 질러 2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5일 오전 2시 39분경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한 모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약 1시간 20분 만에 불길은 잡혔으나, 모텔에 있던 5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목숨을 잃었다. 이 밖에도 9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일부는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당시 모텔에는 14명이 투숙하고 있었다.

이날 화재는 모텔에서 장기 투숙해온 A 씨(69)의 방화가 원인이라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심야에 “술을 달라”고 모텔에 요구했다가 들어주지 않자, 자신이 묵던 방에 들어가 불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직후 모텔을 빠져나온 A 씨는 인근 편의점에서 “배가 아프다”고 119에 전화해 구급차를 타고 가던 도중 자신이 불을 질렀다고 자백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해당 모텔은 지상 3층으로 객실이 모두 13개다. 1970년에 지어져 다음 달 철거 예정이었으며, 스프링클러는 설치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를 현주건조물 방화치사상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마포구 모텔 화재#방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