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 1년전과 확 달라진 韓日 의원 모임

도쿄=박형준 특파원 ,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0-11-13 03:00수정 2020-11-13 09: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국 의원연맹 도쿄서 합동간사회의
日 “갈등 관계 해소 않으면 안돼”
韓 “발상 전환해 다각적 협력해야”
강제징용 문제 해법엔 여전히 이견
김진표, 김석기 의원을 비롯한 한일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만나기 위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1.12/뉴스1 © News1
“동아시아를 포함하는 포괄적 경제연대가 곧 출범한다. 일한(한일)이 갈등 관계를 탈피하지 않으면 뒤처지거나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할 수 있다.”(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

“한일 현안이 어려울수록 발상의 전환을 해 다각적으로 협력하고 교류해야 한다. 그럼 양 정상이 정치적 해결책을 찾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다.”(김진표 한일의원연맹 회장)

12일 오후 일본 도쿄 중의원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양국 의원연맹 합동간사회의는 약 1년 전에 열린 양국 의원연맹 합동총회와 분위기가 180도 달랐다. 이번엔 양측 모두 협력을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1일 도쿄에서 열린 합동총회 때 누카가 회장은 인사말에서 “현재 일한 관계가 최대의 위기라고 일컬어지는 이유는 징용 문제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 때문”이라며 직설적으로 한국 측을 몰아붙였다. 일본 의원들도 “한국 측이 국제법을 위반했다”며 강경한 자세를 보였다.

주요기사
하지만 이번 간사회의에서는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한 협력, 양국 의원연맹 합동총회 온라인 개최 등 이슈가 논의됐다. 김 회장은 도쿄 올림픽과 관련해 “교류협력특별위원회를 만들자”면서 “내년 1월 12일 민단 신년회 때 도쿄에서 한일 지식인들의 첫 세미나를 열자”고 제안했다.

김 회장 일행은 13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를 예방할 예정이다. 지난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총리는 의원연맹 합동총회에 관행적으로 보내던 축사를 보내지 않았고, 간부들의 예방도 거절했다. 가사이 아키라(笠井亮) 의원은 “한일 의원들 간에 ‘더 이상 갈등은 안 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일 갈등의 최대 현안인 징용 문제는 여전히 협력의 발목을 잡았다. 니시무라 아키히로(西村明宏) 자민당 의원은 “비공개 회의에서 징용 협의로 꽤 달아올랐다. 한국 측이 구체적으로 해법을 제시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 한국에서는 김 회장 외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전혜숙 김한정 의원, 국민의힘 이채익 김석기 성일종 의원 등 7명이 참여했다. 일본에선 누카가 회장과 니시무라 의원 외에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나카타니 겐(中谷元) 의원 등 9명이 참석했다.

이런 가운데 아사히신문은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17일을 전후로 방일하는 방안이 조율되고 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12일 보도했다. 서 실장이 강제동원 배상 문제 해결안을 일본 측에 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도쿄=박형준 lovesong@donga.com·김범석 특파원
#한일 의원 모임#협력#도쿄#합동간사회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