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 장터 갑질[횡설수설/박중현]

박중현 논설위원 입력 2020-09-30 03:00수정 202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는 정보기술(IT) 분야 ‘폐쇄적 생태계’의 최초 고안자로 꼽힐 만하다. 2000년대 수억 대가 팔린 MP3플레이어 ‘아이팟’이 노래 등을 내려받을 수 있는 ‘아이튠스’ 프로그램과 짝을 이뤄 생태계를 키웠고 ‘아이폰’ ‘아이패드’가 합류하면서 애플만의 생태계가 완성됐다.

▷‘폐쇄적 생태계’는 높은 수익을 보장한다. 2007년 아이폰을 선보이면서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 즉 ‘애플리케이션(앱)’의 시대를 연 애플은 이듬해에 앱을 사고팔 수 있는 ‘앱스토어’를 선보였다. 소비자가 앱을 내려받을 때마다 애플이 30%를 떼어 갔지만 유일한 앱 장터라는 점 때문에 초기 개발자들의 불만은 크지 않았다.

▷애플에 맞서 스마트폰 운영체제 안드로이드를 내놓은 구글이 운영하는 앱 장터가 ‘구글플레이’다. 수수료는 게임 앱의 경우 애플과 같은 30%, 나머지 디지털 콘텐츠는 10% 정도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안드로이드폰을 많이 생산하고 사용하는 한국에서 구글플레이 시장점유율은 70%나 된다. 작년 구글플레이 국내 결제금액만 6조 원에 육박했다. 나머지 시장은 애플 앱스토어와 국내 이동통신 3사가 만든 앱 장터 ‘원스토어’ 등이 나눠 갖고 있다.

▷어제 구글이 내년부터 구글플레이를 통해 배포되는 모든 앱과 디지털 콘텐츠 결제금액에 수수료 30%를 적용하겠다고 밝혀 국내 IT 기업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앞으로는 모든 디지털 콘텐츠를 30%의 수수료를 내고 사야 한다. 수수료가 올라 이익이 줄어드는 업체들은 소비자에게 비용을 전가할 공산이 크다.

주요기사
▷애플과 구글은 거의 동시에 전 세계에서 수수료율 인상을 진행하고 있다. 총 쏘기 게임 ‘포트나이트’로 유명한 미국 게임기업 에픽게임스는 지난달 벌레 먹은 사과 모양 머리의 독재자가 등장하는 동영상을 만들어 공개했다. 자체 결제시스템을 통해 게임을 판매하려던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퇴출시킨 애플에 항의한 것이다. 구글까지 같은 조치를 취하자 에픽게임스는 두 업체를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구글, 애플의 행태를 IT 업체들은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이라고 비판한다. 한국의 공정거래위원회도 구글 같은 ‘플랫폼 기업’의 갑질에 최대 10억 원의 과징금을 물리는 법안을 입법예고했다. 로버트 라이시 전 미국 노동장관은 최근 실리콘밸리 대형 IT 기업들을 ‘19세기 말 강도귀족(Robber Baron) 시대에 철강 석유 철도 금융 등을 지배하던 (카네기, 록펠러 등) 몇몇 부자들’에 비유했다. 벤처 신화인 애플과 구글이 젊은 벤처에 갑질하는 공룡이란 비판을 받고 있다.

박중현 논설위원 sanjuck@donga.com
#구글#앱 장터#정보기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