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과외교사’로 기업인 선호하는 스가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9-30 03:00수정 202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휴대전화료 인하-관광객 유치 등 ‘스가노믹스’의 대표 정책 내세워
아베노믹스와 달리 내수에 초점… 분야별로 ‘기업인 브레인’ 둬 눈길
16일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사진) 일본 총리가 휴대전화 요금 인하, 지방은행 구조조정,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을 소위 ‘스가노믹스’의 대표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엔화 약세를 통한 수출 활성화, 즉 거시경제 측면의 ‘아베노믹스’에 주력했다면 ‘스가노믹스’는 내수 살리기 및 현장 기업인과의 잦은 만남을 중시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2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최근 도쿄 총리관저 주변 호텔에서 아침, 점심, 저녁 세 끼 모두 식사 약속을 잡으며 경제 전문가와 기업인을 만나고 있다. 다케나카 헤이조(竹中平藏) 헤드헌팅업체 파소나그룹 회장, 가네마루 야스후미(金丸恭文) 퓨처아키텍트 사장, 니나미 다케시(新浪剛史) 산토리홀딩스 사장 등 취임 후 만난 기업가들이 스가 총리의 경제 가정교사 역할을 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스가 총리는 ‘식사 모임’을 통해 직접 정보를 수집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의 정치적 스승인 가지야마 세이로쿠(梶山靜六) 전 관방장관이 1996년 당시 초선 의원이었던 스가 총리에게 “정치가의 일은 국민이 굶지 않고 밥 먹도록 하는 것이다. 각계 인맥을 소개해줄 테니 열심히 공부하라”고 말한 게 계기가 됐다.

현재 해외 관광객 유치 및 중소기업 재편 정책은 골드만삭스 출신의 영국인 데이비드 앳킨슨 고니시(小西)미술공예사 사장, 지방은행 재편 구상은 기타오 요시타카(北尾吉孝) SBI홀딩스 사장이 각각 브레인 역할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관방장관 시절이었던 2013년 앳킨슨 사장의 책 ‘신(新)관광입국론’을 읽고 감명을 받아 여러 차례 그를 만났다.

주요기사
이 외에 휴대전화 요금 인하 정책은 최근 휴대전화 시장에 새로 뛰어든 라쿠텐의 미키타니 히로시(三木谷浩史) 회장이 조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일본 정보기술(IT) 업계를 선도한 1세대 벤처 창업가로 ‘괴짜 최고경영자(CEO)’ ‘반항아’ 등의 별명을 갖고 있다. 다만 마이니치는 “개별 과제에 초점을 맞추는 스가노믹스의 성과가 빨리 나타날 순 있지만 특정인의 영향을 많이 받으면 경제 전체에 왜곡이 생길 수 있다”고 진단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스가#경제 과외교사#기업인#선호#내수#초점#기업인 브레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