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4차 추경안 22일 처리 합의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9-16 03:00수정 202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일부터 예결위 심사 시작… 통신비-독감백신 밀고 당기기 계속 여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22일 처리하기로 했다. 4차 추경은 약 7조8000억 원 규모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만나 22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앞서 여야는 18일 오전 10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추경안에 대한 정책질의를 시작한다. 두 원내대표는 4차 추경을 추석 전 집행할 수 있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국회 예결특위 여야 간사인 민주당 박홍근 의원과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은 원내대표 합의 사항 브리핑에서 “심사 자료에 대한 검토 시간을 주말에 갖고 월요일인 21일 오전 8시부터 추경 심사 소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심사로 보면 촉박한 일정이지만 여야가 함께 사안의 엄중함과 시급성을 감안해 최대한 이른 시간에 (추경안 처리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말했다. 22일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59년 만의 4차 추경이 현실화된다.

다만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여야의 밀고 당기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민주당과 정부가 추진하기로 한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2만 원 지급’ 정책의 철회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은 또 ‘전 국민 독감 무료 백신’을 주장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1100만 명이 백신을 돈을 주고 맞아야 한다”며 “(이 분량을 정부가) 구입해서 취약계층에 주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전 국민 무료 백신의 타당성과 실효성을 검토하기로 했다”며 수용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4차추가경정예산안#김태년#주호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