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최측근-친동생, 스가 내각 요직 맡는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9-16 03:00수정 2020-09-16 0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토 후생상, 2인자 자리 관방장관… 친동생 기시 의원은 방위상 유력
당직은 선거 도운 5개 파벌에 배분… ‘탈파벌’ 외쳤지만 굴레 못벗어
16일 일본 총리로 취임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자민당 총재가 내각의 2인자인 관방장관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최측근 중 한 명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을 기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상에는 아베 총리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岸信夫) 의원이 유력해 새 내각 구성에서도 ‘아베 계승’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5일 민영방송인 TBS에 따르면 16일 발표되는 ‘스가 내각’의 관방장관으로 가토 후생상이 매우 유력하다. 가토 후생상은 2차 아베 정권 때인 2012년 12월∼2015년 9월 관방 부장관을 지내며 관방장관인 스가 총재와 함께 일한 인연도 있다.

가토 후생상은 아베 총리와 2대(代)에 걸쳐 깊은 관계를 맺어왔다. 가토 후생상의 장인은 아베 총리의 부친인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상의 측근이었던 가토 무쓰키(加藤六月) 전 농림상이다. 가토 후생상이 데릴사위가 되면서 성을 ‘무로사키(室崎)’에서 ‘가토’로 바꿨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의 동생인 기시 의원이 방위상으로 조정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는 태어나자마자 외가의 양자가 됐기 때문에 아베 총리와 성(姓)이 다르다. 참의원 2선을 거친 뒤 현재 중의원 3선째다. 과거 방위성 정무관과 외무성 부대신(차관)을 지냈다.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기시 의원이 방위상에 임명된다면 ‘외교안보는 아베 노선을 이어가겠다’는 상징적 의미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상,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올림픽 담당상, 아카바 가즈요시(赤羽一嘉) 국토교통상은 유임 가능성이 높다고 TBS는 보도했다.

스가 총재는 15일에는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을 유임시키는 등 자민당 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당의 ‘2인자’로 불리며 인사와 자금 관리, 선거 공천 등을 담당하는 간사장에 대표적인 지한파 인사인 니카이 현 간사장이 유임된 것은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 가능성에 긍정적 요소로 평가된다.

그는 정조회장에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선거대책위원장(호소다파), 총무회장에 사토 쓰토무(佐藤勉) 전 총무상(아소파), 선거대책위원장에 야마구치 다이메이(山口泰明) 조직운동본부장(다케시타파)을 각각 임명했다. 간사장, 정조회장, 총무회장, 선대위원장은 ‘당 4역’으로 불리는 자민당 핵심 자리다. 스가 총재는 모리야마 히로시(森山裕) 국회대책위원장(이시하라파)도 유임시켰다.

무(無)파벌인 스가 총재는 ‘탈(脫)파벌’을 외쳤지만 결국 총재 선거에서 자신을 지원한 5개 파벌의 인사를 핵심 요직에 골고루 배치하는 보은 인사를 했다. 파벌의 영향력이 큰 일본 정치의 현실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된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아베#스가#친동생#관방장관#방위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