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일부 초선, 5개월새 재산 6억~17억 늘어

김준일 기자 입력 2020-09-07 03:00수정 2020-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관위, 11억 증가 조수진 소명 절차 21대 국회 일부 초선 의원이 총선 전보다 늘어난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의 국회의원 재산등록 현황(2020년 5월 말 기준)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김홍걸 이수진 의원,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무소속 양정숙 의원 등의 재산은 4·15총선 당시 신고액(2019년 12월 말 기준)보다 대폭 늘었다.

조 의원은 총선 당시(약 18억5000만 원)보다 11억 원 이상 늘어난 약 30억 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에 대해 복수의 신고를 접수했다며 소명 절차에 들어갔다. 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2일 조 의원에 대해 “단순 누락으로 보기 매우 어렵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신속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허위 재산 신고 의혹을 제기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신고 과정에서 실수가 빚어져 송구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선 뒤 국회에 재산을 총선 당시(약 58억 원)보다 9억7000만 원가량 늘어난 약 67억7000만 원으로 신고했다. 이 의원은 총선 당시(약 5억6000만 원)보다 6억 원 늘어난 약 11억9000만 원을 신고했다. 김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 동교동 사저의 시세 변동, 이 의원은 부모 재산 등록에 따른 차이라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무소속 양 의원은 총선 당시(약 92억 원)보다 17억 원가량 늘어난 109억10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양 의원 측은 “서울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선거관리위원회#초선의원#재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