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와 견줄 수 있는건 배구 뿐”…황금기 맞이한 여자배구, 인기 비결은?

강홍구 기자 입력 2020-09-04 15:31수정 2020-09-04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공개된 기아자동차 ‘스팅어 마이스터’ 광고에 등장한 쌍둥이 자매 언니 이재영. 1988년 서울 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 세터 김경희 씨의 딸인 두 선수는 새 시즌 흥국생명에서 함께 뛴다. 스팅어 마이스터 광고 캡처

지난달 공개된 기아자동차 ‘스팅어 마이스터’ 광고에 등장한 쌍둥이 자매 동생 이다영. 스팅어 마이스터 광고 캡처
지난달 공개된 기아자동차 세단 ‘스팅어 마이스터’ 광고에는 두 명의 배구선수가 등장한다.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의 쌍둥이 이재영·다영 선수(24)다. 30초 길이의 영상에는 둘의 어릴 때 사진과 요즘 모습, 그리고 훈련을 마친 뒤 운전석에 앉은 언니 이재영과 뒷좌석의 동생 이다영이 대화하는 모습이 담겼다. 5분 차이로 태어난 두 선수는 요즘 여자배구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다. 2005년 V리그 출범 이후 프로배구 선수가 자동차 광고 모델을 맡은 건 처음이다.

11년 만에 V리그로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32·흥국생명)의 인기는 정상급 연예인 못지않다. 6월 국내 복귀를 결정한 이후 TV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 행사 섭외가 쏟아지고 있다. 김연경은 지난달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문을 낭독하기도 했다. 약 49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김연경의 유튜브 채널 ‘식빵언니’는 최근 굿즈 티셔츠를 제작했는데 이틀 만에 완판됐다고 한다.

●시청률 1% - 연봉 1억 원 시대


여자배구의 뜨거운 인기는 지난 시즌부터 감지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2019~2020시즌 여자부 평균 시청률은 사상 처음으로 1%대(1.05%)를 돌파했다. 처음으로 남자부(0.83%)를 앞섰다. 여자부 관중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일어나기 전인 1~3라운드 기준으로 역대 최다(10만3574명) 기록을 세웠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2017~2018시즌 이후 남녀부가 분리 운영됐는데 여자부 인기가 높아지면서 자생력이 있다는 걸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요즘 현장에서는 “‘국민 스포츠’ 프로야구와 견줄 수 있는 건 여자배구”라는 얘기까지 나온다.

2020~2021시즌에는 여자부 사상 처음으로 평균 연봉 1억 원 고지(1억1200만 원)를 돌파했다. 지난 시즌 9300만 원보다 약 20% 늘었다. 전체 등록선수 88명 중 36% 정도인 32명이 억대 연봉자다. ‘연봉 퀸’ 현대건설 센터 양효진(31)은 1년에 옵션 포함해 총 7억 원을 받는다. 프로스포츠에서 선수 몸값은 종목의 인기를 보여주는 지표다. 동시에 프로를 꿈꾸는 어린 선수들에겐 동기 부여가 된다.

주요기사
●‘김연경 효과’에 국제경쟁력도 한몫
11년 만에 V리그로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은 여자배구 인기의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49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김연경의 유튜브 채널 ‘식빵언니’는 최근 굿즈 티셔츠를 제작해 판매했다. 사진 속 김연경이 입은 티셔츠에 내가 돌아왔다는 뜻의 ‘I‘M BACK’이란 영문 글씨가 적혀 있다. 김연경 인스타그램


여자배구를 얘기할 때 ‘김연경 효과’를 빼놓을 수 없다. 세계적인 스타플레이어를 보유했다는 자부심이 인기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 2005~2006시즌 흥국생명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김연경은 이후 일본, 중국은 물론 세계 최고의 무대로 꼽히는 유럽 터키리그에서도 맹활약했다. ‘100년에 한 번 나올까말까 한 선수’라는 평가를 받은 김연경이 11년 만에 국내로 돌아오면서 최고 흥행카드가 되고 있다.

이재영, 다영 쌍둥이 자매의 인기도 뜨겁다. 선명여고 시절부터 태극마크를 달며 기대를 모았던 두 선수는 현재 대표팀 붙박이 주전이다. 둘은 지난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핵심으로 꼽혔는데 이재영은 잔류를, 이다영은 이적을 선택하면서 흥국생명에서 한솥밥을 먹게 됐다. 또 8년 연속 연봉 1위를 지키고 있는 양효진, 2017~2018시즌 한국도로공사의 첫 통합우승을 이끈 레프트 박정아(27) 등도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한 구단 관계자는 “특정 선수 한 명이 리그를 이끌어가기보단 팀마다 다양한 개성을 지닌 인기 선수가 있다는 점도 여자배구의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탄탄한 국제경쟁력도 팬들에게 강하게 어필하고 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4강에 진출했던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2021년 도쿄까지 3개 대회 연속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따냈다. 2000년 시드니 대회 이후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한 남자배구 대표팀(세계 20위)과 대조를 이룬다. 여자 대표팀은 주장 김연경의 사실상 마지막 올림픽이 될 도쿄 대회에서는 1976년 몬트리올 대회(동메달) 이후 다시 메달에 도전한다. 리우 올림픽 때 여자대표팀 감독을 맡았던 이정철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리우 대회를 기점으로 확실히 여자배구의 인기가 높아졌다. 특히 인접한 일본에서 열리는 도쿄 대회에 대한 팬들의 기대가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력 평준화로 짜릿한 승부가 많아진 것도 여자배구의 인기 요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여자부는 6개 구단이 모두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경험한 반면 남자부는 7개 구단 중 4개 구단만이 챔피언 트로피를 들었다. 배구 팬 전광호 씨(38)는 “최근 구단들이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코트에서 볼 수 없었던 선수들의 색다른 모습을 전하면서 좀 더 애정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김연경, 이재영, 이다영이 같은 팀으로 뛰는 새 시즌에는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하지만 흥국생명이 얼마나 강할지, 그리고 누가 흥국생명을 꺾을 것인지가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로 인기몰이를 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신인 육성-신생팀 창단’ 과제


지속 성장의 토대를 마련하지 못하면 지금의 인기는 거품처럼 순식간에 사라질 수도 있다. 특히 미래를 위한 선수 육성이 중요하다. 올해만 해도 안산 원곡고 배구부가 해체하면서 현재 여자배구 고교부는 17개만 남았다. 이와 함께 유소년 선수들의 기량도 조금씩 떨어지고 있다. 학습권 보장이 강조되면서 학생 선수들의 기초 훈련이 턱없이 부족해졌다는 것.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한창 기본기를 배워야 할 나이에 하루에 채 2시간을 훈련하지 못하는 곳이 많다고 한다. 기량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시스템”이라고 지적했다. 우수 자원이 줄어들면서 신인드래프트 선발 비율은 2018~2019시즌 68%에서 2019~2020시즌 49%로 떨어졌다. 구단별 외국인 선수 보유 한도와 별도로 아시아 선수를 추가로 보유하는 ‘아시아 쿼터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이유다.

조원태 KOVO 총재가 공약으로 내건 ‘신생팀 창단’도 과제다. 구단 수가 늘어나면 여자배구의 외연도 넓어질 수 있다. 지난해 한때 제7구단 창단이 가시화됐지만 성사되지 못했다. 박미희 감독은 “단순히 ‘보는 배구’가 아닌 ‘즐기는 배구’가 되기 위해선 엘리트 스포츠와 생활체육의 꾸준한 협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과거 미도파, 현대건설 라이벌 구도 속에 뜨거운 인기를 누렸던 여자배구는 오랜 침체기를 겪기도 했다. 팬들의 외면 속에 프로배구 남자부 경기의 오프닝 게임이나 들러리 신세인 적도 있었다. 10년 전만 해도 상상하지 못했던 ‘여자배구 황금기’는 어디까지 이어질 수 있을까.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