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우 역전 만루포… 롯데 5연승 폭주

강홍구 기자 입력 2020-08-08 03:00수정 2020-08-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 8-4 꺾고 공동6위 올라서
삼성 뷰캐넌 7이닝 무실점 쾌투
오승환은 통산 407S 아시아타이
동아일보DB
거인 군단 롯데가 만루홈런으로 승부를 뒤집으며 5연승을 달렸다.

롯데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방문경기에서 두산을 8-4로 꺾고 이날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된 KT와 공동 6위가 됐다.

두산이 4-0으로 앞서던 8회초 롯데의 공격. 두산의 실책 하나가 분위기를 바꿨다. 무사 1루에서 두산 2루수 오재원이 더블 플레이를 유도하려는 듯 자신에게 날아온 직선타구를 원 바운드로 만들었다 송구 실책을 한 것. 순식간에 무사 1, 2루의 기회를 얻은 롯데는 안치홍의 2루타, 김준태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따라붙었다. 이후 롯데는 상대 투수 홍건희를 상대로 정훈이 10구, 손아섭이 6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내며 2사 만루 상황을 만들었다. 여기서 타석에 들어선 전준우(사진)는 홍건희의 시속 146km 패스트볼을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5m 만루홈런(시즌 15호)을 터뜨렸다. 개인 통산 2번째 만루홈런. 롯데는 8회초에만 7점을 뽑아냈다. 이날 잠실구장에는 수용 인원의 10%인 2424명이 가득 찼다.

인천에서는 삼성이 선발 뷰캐넌의 호투에 힘입어 SK에 2-0으로 승리했다. 뷰캐넌은 5이닝 퍼펙트를 기록하는 등 7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 투구로 시즌 9승(6패)을 거뒀다.

주요기사
프로야구 최단신인 삼성 신인 김지찬(163cm)은 3회초 SK 선발 이건욱을 상대로 프로 통산 첫 홈런(1점)을 쳤고 삼성 마무리 오승환은 1과 3분의 1이닝 동안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8세이브(1승 2패)를 따냈다. 오승환은 한미일 통산 407세이브를 기록하며 일본 이와세 히토키(전 주니치)와 아시아 최다 세이브 타이를 이뤘다. SK는 8연패 늪에 빠졌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프로야구#kbo리그#롯데 전준우#만루홈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