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해양 과학자의 남극 심해 탐사기

민동용 기자 입력 2020-08-08 03:00수정 2020-08-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극이 부른다/박숭현 지음/372쪽·1만7500원·동아시아
“땅만 바라봐서는 지구가 보이지 않는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인 저자가 지난 25년간 25차례 배를 타고 남극권의 심해를 탐구, 조사한 까닭이기도 하다. 대학에서 지질학을 전공하다 우연한 계기로 온누리호에 올라탄 후 지금까지 해양 탐사를 이어가고 있는 저자가 그동안 남극권에서 경험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소개한다.

2015년 남극권 중앙 해령(海嶺) 최초의 열수(熱水) 분출구와 신종 열수 생물을 최초로 발견하고 빙하기와 간빙기가 순환하는 증거를 찾아내는 등 저자가 그의 연구팀과 이뤄낸 성과들이 소설처럼 펼쳐진다. 이 열수 분출구 이름을 김승옥의 소설 ‘무진기행’에서 따온 ‘무진’으로 붙이고, 열수 생물인 키와속(屬) 게는 아라온호 이름을 따 ‘키와 아라오나’로 지은 것에서 지은이의 문학적 감각을 느낄 수 있다.

약간 과장되게 말하자면, 책을 읽다 보면 ‘원피스’의 루피가 종종 떠오른다.

주요기사
민동용 기자 mindy@donga.com
#남극이 부른다#박숭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