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생산성은 시간에 비례하지 않는다

박선희 기자 입력 2020-08-08 03:00수정 2020-08-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쇼터/알렉스 수정 김 방 지음·안기순 옮김/392쪽·1만8000원·더퀘스트
생산성은 과연 시간에 비례할까. 서핑 장비를 제작하는 미국 타워패들보드는 하루 5시간 근무제를 시행한 뒤 창업 이래 처음으로 하루 매출 5만 달러를 넘었다. 그리고 이틀 후 이 기록을 또 깼다. 제조업체라서 가능한 일이었을까. 첨단 기술 투자 유치 기업인 블루스트리트캐피털은 타워패들보드의 사례에 감화를 받고 마찬가지로 하루 5시간 근무를 하자 매년 30%씩 수익이 늘었다.

현대사회에서 일의 문제점은 기술이나 생산성 향상으로 발생한 혜택을 노동자의 삶을 개선하는 데 쓰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저자는 지적한다. 배달 플랫폼 ‘우아한형제들’을 비롯해 영국의 디자인 기업, 일본의 숙박 애플리케이션 업체 등 주 4일 근무나 하루 6시간 미만 단축 근로제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기업을 직접 탐방하고 인터뷰한 결과다. 생산성을 잃지 않으면서 기업과 근로자가 상생하는 단축근무의 새 가능성을 모색한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주요기사

#쇼터#알렉스 수정 김 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