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태석 신부 선종 10년… 제자들이 잇는 헌신의 삶

이서현 기자 입력 2020-06-18 03:00수정 2020-06-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지마 톤즈’ 후속 ‘부활’ 내달 개봉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년을 맞아 그가 키워낸 제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부활’. 이태석재단 제공
고 이태석 신부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울지마 톤즈’의 후속편이 다음 달 관객을 찾는다. 이태석재단은 ‘울지마 톤즈’의 후속 영화 ‘부활’을 다음 달 개봉한다고 17일 밝혔다. 2010년 개봉한 ‘울지마 톤즈’는 48세 나이로 대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이태석 신부가 생전 남수단 톤즈에서 선교사, 의사, 교사, 음악가로 헌신적인 활동을 펼친 모습을 그렸다. 국내 개봉으로 관객 약 44만 명을 모았으며 헌신적이고 실천적인 이 신부의 삶은 종교를 떠나 많은 관객들에게 울림을 줬다.

‘부활’은 이 신부의 선종 10년 후 그의 제자들을 찾아 나섰다. 남수단과 에티오피아를 오가며 제자 70명을 만났다. 기자 의사 약사 공무원 등 직업은 다양하지만 이들은 모두 생전의 이 신부처럼 공동체를 위한 삶을 펼쳐가고 있다. 이 신부가 초청해 한국에 유학 온 톤즈의 청소년 토머스 타반 아콧 씨와 존 마옌 루벤 씨는 의대생으로 훌쩍 성장해 두 사람 모두 의사시험에 합격해 국내에서 인턴 과정을 밟고 있다. 이 신부가 만든 브라스밴드 멤버로 활약하던 아순타 아조크 씨는 지난해 이화여대 화학신소재공학과를 졸업하고 그의 뜻을 실천하는 삶을 꿈꾸고 있다.

영화는 이 신부가 남긴 사랑과 헌신의 삶이 제자들을 통해 희망으로 부활하는 과정을 소개하고 진정한 행복의 가치와 리더십도 제시한다. 2010년 ‘울지마 톤즈’를 만든 KBS 출신 구수환 감독의 작품이다. 구 감독은 이 신부의 형 이태영 신부가 지난해 선종한 후 이태석재단의 2대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