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에 8000채 미니 신도시급 복합개발

이새샘 기자 , 유원모 기자 입력 2020-05-07 03:00수정 2020-05-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비창 부지에 주거-상업시설 추진… 2022년까지 수도권 7만채 공급 서울 용산역 차량 정비창 부지에 미니 신도시급 업무·주거·상업시설 복합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2013년 사업비 문제로 좌초됐던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업이 사실상 재추진되는 것이다. 공공 재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공공 임대주택 비중을 높이면 분양가상한제 예외, 용적률 상한 조정 등 혜택도 추진된다.

6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수도권 국공유지 등 유휴 부지에 1만5000채 △준공업지역 규제 완화, 공실 사무실 및 상가 활용 등을 통해 1만5000채 △공공성 높은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대한 규제 완화를 통해 4만 채 등 2022년까지 총 7만 채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중 단일 사업으로 가장 규모가 큰 용산역 정비창 개발은 약 52만 m²(약 15만7000평) 부지에 주택 8000채를 포함한 복합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3기 신도시 중 과천지구(약 7000채)보다 규모가 크다. 국토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용산역 정비창 사업은 2023년까지 사업 승인을 완료하고 2023년 말 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대책이 수도권 주택 공급 부족을 실질적으로 해소할 것으로 보기에는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공공성을 높이는 방식의 정비 사업은 사업성이 낮아져 조합이 원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시장 수요와 괴리가 많아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새샘 iamsam@donga.com·유원모 기자
#용산#미니 신도시#복합개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