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정당 득표 상한선 있다” 가짜뉴스 논란

최우열 기자 입력 2020-04-11 03:00수정 2020-04-11 0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NS에 “몰아주면 死票” 글 유포… 선관위 “득표 상한선 없다” 반박 보수 정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미래한국당에 표를 몰아주면 사표(死票)가 될 수 있다. 표를 나눠 찍어야 한다”는 글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돌면서 진위를 놓고 한동안 논란이 일었다.

이 글들은 “비례대표 정당 득표의 상한선, 즉 임계점이 22%다. 22%를 넘긴 한국당 표는 사표가 된다”면서 “사표가 되지 않도록 19번 기독자유통일당에 투표해야 한다”는 게 핵심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 등 2개의 위성정당이 각각 지지를 받기 때문에 당선자 수가 더 증가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이에 대해 중앙선관위는 이날 “비례대표 투표에 22%(660만 표) 상한선은 없다”고 밝혔다. 별도의 상한선 없이 득표수가 많을수록 받을 수 있는 의석수가 늘어난다는 것. 선관위 관계자는 “지역구 의석을 많이 차지한 정당의 경우 비례대표 의석수가 상대적으로 줄어들 수 있지만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은 미래한국당은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했다.

한국당은 “가짜 뉴스다. 오히려 기독자유통일당에 투표를 하면 사표가 된다”고 반발했다. 한국당은 “기독자유통일당, 친박신당, 우리공화당 등 3% 미만 지지율의 정당에 투표하면 해당 정당들은 (선거법에 따라) 의석을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사표가 된다”는 내용을 담은 포스터를 만들어 SNS 등을 통해 배포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가짜뉴스#비례대표 정당 득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