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스마트미터링’ 시범 도입… 에너지 사용량 실시간 확인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8-22 12:31수정 2019-08-22 12: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공동주택에 입주민들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을 시범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LH에 따르면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은 계량기와 IoT기술을 융합한 통합 에너지 플랫폼으로, 공급자와 수요자가 원격에서 실시간으로 난방·전기·수도·가스·온수 등 5종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기존 일방향 계량시스템을 쌍방향 개방형으로 구축하기 위해 작년부터 ‘공동주택 소비자 편익을 위한 개방형 차세대 통합 검침용 스마트미터링 기술개발’을 국책연구과제로 지원하고 있다.

LH는 이 사업에 에너넷 등 12개 기관과 함께 참여해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실증을 추진하게 됐다.

주요기사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이 구축되면 입주민들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실시간 에너지 사용량과 요금정보, 세대별 사용량 분석정보를 제공받게 되며, 효율적 에너지 관리를 통한 요금절감 효과도 누릴 수 있다.

또한 클라우드에 수집된 정보를 기반으로 한 계량기 검침오류 예방 및 선제적인 에너지 수요관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기존 공동주택 에너지 관리시스템(HEMS)과의 연계를 통해 새로운 에너지 비즈니스 모델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8월부터 시작하는 1차 실증사업 대상은 수원광교 20단지로 LH는 최근 해당 단지 관리사무소와 입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해 스마트미터링 시스템 활용 방법 등을 안내했다.

내년 초에는 용인흥덕 4단지에서 2차 실증사업을 시작해 두 개 단지 모두 2021년 4월까지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에너지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에게 유용한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이 공동주택에 보편적으로 도입될 수 있도록 이번 연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