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지식산업센터·섹션오피스 공급 활기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8-07-23 10:10수정 2018-07-23 1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식산업센터, 섹션오피스 공급이 활기를 띠고 있다. 일하기 좋은 환경에 기업들이 몰려 짧은 기간 내 완판되는 곳도 늘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롯데건설·두산건설 컨소시엄(광명역 M클러스터), 반도건설(고등지구 반도 아이비밸리) 등이 지식산업센터를 공급할 예정이다. 유림E&C(동탄역 유림노르웨이숲), 협성건설(동작 협성휴포레 시그니처)은 단지 내 섹션 오피스를 선보인다.

지식산업센터는 오피스에 비해 기업들의 입주 부담이 적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1분기 서울 소재 오피스 임대료는 3.3㎡당 7만3920원이지만 지식산업센터는 절반 수준인 3만6000원에 불과하다. 또한 2019년 말까지 지식산업센터를 분양 받은 뒤 1년 내 입주하면 취득세 50%, 재산세 37.5%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지식산업센터는 기업들의 새로운 보금자리로 자리매김하며 몸값이 오르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소재 지식산업센터 평균 매매가격은 전분기 대비 8.0% 올랐다.

주요기사
단기간 계약을 마치는 지식산업센터도 눈에 띈다. 경기도 화성시 동탄테크노밸리에서 6월 분양한 `금강펜테리움 IX타워` 1차분이 계약 시작 일주일만에 모두 팔렸다. 앞서 서울 성수동에 공급된 ‘성수 W센터 데시앙플렉스‘도 분양 3개월만에 계약을 끝냈다. 지난 4월 경기도시공사의 판교 제2테크노밸리 지식산업센터 용지 분양 경쟁률은 13개 획지에 46개 업체가 참가해 3.5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섹션오피스 공급도 활기를 띠고 있다. 보통 전용면적 20~30㎡ 규모로 호실 조합을 통해 사무공간을 넓힐 수 있어 1인 창업자부터 기업까지 다양하게 입주 가능하다. 실내에 욕실, 주방 등 업무에 불필요한 시설이 없어 같은 공급면적이라도 오피스텔보다 사용 공간이 더 넓다.

또한 입주 기업에 제약이 없으며, 투자자들이 임대인 요구에 따라 원하는 규모로 업무시설 구성이 가능해 폭넓은 수요 확보가 가능하다. 시장에서 관심도 높은 편이다. ‘광명역 어반브릭스’, '마곡 747타워' 등이 단기간 완판에 성공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기업 편의를 배려한 편의시설, 맞춤형 공간 등을 제공하고 있는데다 제2의 벤처 창업 열풍이 불면서 스타트업, 개인 사업자가 둥지를 트는 경우도 많다”며 “유사 업종이 모여 시너지 효과도 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지식산업센터, 섹션오피스 공급도 이어진다. 롯데건설, 두산건설 컨소시엄은 이달 광명시 일직동에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 공급에 나선다. 지하 4층~지상 17층, 연면적 약 9만7386㎡ 규모다. 지하 1층~지상 2층, 지상 6층 옥상정원에는 상업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국내 최초로 대학병원(중앙대) 옆 동(棟)에 들어서는 것이 특징이다.

반도건설도 같은 달 성남시 고등동에 ‘고등지구 반도 아이비밸리’ 지식산업센터를 시장에 낸다. 연면적 약 4만1544㎡, 지하 3층~ 지상 8층 지식산업센터는 217실 규모다. 성남고등지구에 들어서는 첫 지식산업센터다.

유림E&C는 복합단지로 조성되는 ‘동탄역 유림노르웨이숲’에 들어서는 섹션오피스 365실 분양에 들어갔다. 동탄 여울공원이 가까워 업무 환경이 쾌적하다. 협성건설은 주상복합 ‘동작 협성휴포레 시그니처’ 내에 섹션오피스 198실을 분양 중이다. 아파트, 상업시설 등과 함께 들어서며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이 가깝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