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때 알펜시아 영업손실 130억 전망

이인모기자 입력 2017-06-13 03:00수정 2017-06-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도개발공사 “조직위가 부담해야” 2018 평창겨울올림픽의 주무대가 될 평창 알펜시아리조트가 올림픽으로 영업을 중단하면 손실이 130억 원을 넘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알펜시아를 운영하는 강원도개발공사가 3월 한국생산성본부에 의뢰한 ‘2018평창겨울올림픽 개최 관련 시설 이용료 및 영업중단 손실보상 연구’ 결과다.

12일 도개발공사가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올림픽 준비 및 대회 기간 알펜시아는 대중제 골프장 223일, 스키장 273일, 스키점프대 242일간 영업을 중단한다. 영업손실은 각각 29억 원, 27억 원, 2억 원으로 모두 58억 원이다. 골프장과 스키장 이용객이 줄어들면서 감소할 객실 매출 20억 원, 식음료 매출 3억 원을 합치면 영업손실은 80억 원이 넘는다.

겨울올림픽조직위원회는 올림픽 동안 메인프레스센터를 비롯한 컨벤션센터, IC호텔, 트룬CC 클럽하우스, 오션700 등의 시설도 알펜시아 측에 무상 대여를 요구하고 있다. 시설이용료는 약 50억 원이다.

직접적 영업손실 80억 원과 시설이용료 50억 원을 합치면 예상 손실은 13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알펜시아 매출 472억 원의 28%에 해당한다.

주요기사
도개발공사는 이를 근거로 조직위와 협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영업손실 80억 원에 대해서는 손실보상을 청구하고, 시설비용 50억 원은 임대계약을 맺어 받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도시개발공사는 알펜시아가 강원도와 독립된 별도 법인이며 공공기관도 아니어서 수익시설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기로 했다. 도개발공사는 알펜시아를 조성하면서 막대한 부채와 이자를 부담하고 있어 조직위의 무상 사용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미 고객주차장, 메인등록센터, 조직위 사무소를 포함해 62억 원에 달하는 부지와 건물은 무상 제공하고 있다.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평창올림픽#평창 알펜시아리조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