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투자설명회에 2000명 몰려… 공공 분양·임대 아파트 인기↑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7-03-16 17:20수정 2017-03-16 17: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LH 오리사옥에서 약 2000명의 참석자들이 2017년도 부동산 투자전략 및 토지공급 계획 등을 듣고 있다. LH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올해 전국 20곳에 공공 분양·임대 아파트 1만3520가구를 공급한다.

LH는 16일 성남 분당 오리사옥에서 ‘2017년 LH 투자설명회’를 열고 공공분양 15곳, 10년 공공임대 4곳, 5년 공공임대 1곳 등 올해 아파트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투자설명회에는 각 지역별 토지 공급계획을 파악하기 위해 나온 수요자 2000명이 몰려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올해 LH 공공분양의 경우 다음달 의정부 민락2지구 A-6블록 전용면적 51㎡ 390가구, 59㎡ 1150가구 등 1540가구, 시흥 은계지구 B1블록 전용면적 74㎡ 610가구, 84㎡ 588가구 등 1198가구가 예정돼 있다. 오는 6월에는 화성 동탄2지구 전용면적 51~84㎡ 806가구, 10월 하남 감일지구 A-4블록 전용면적 51~84㎡ 589가구, 고양 향동지구 전용면적 59㎡ 1059가구를 공급한다.

오피스텔은 8월 오산 세교지구 전용면적 27~35㎡ 45실, 9월 아산 배방지구 전용면적 36㎡ 66실을 분양한다. 공공임대(10년)는 5월 평택 고덕국제화지구 A-10블록 전용면적 84㎡ 719가구를 공급한다.


공공분양 아파트 분양 자격은 주택청약종합저축이나 청약저축 가입자이며 세대원 전체가 입주 때까지 무주택자여야 한다. 같은 1순위 청약자라도 무주택 기간과 저축 총액이 많을수록 당첨 확률이 높다. 소득과 자산 규모, 지역에 따라 주택형별로 청약 가능 여부도 달라진다. 전용면적 85㎡ 주택은 청약저축에 가입한 무주택자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다만, 전용면적 60㎡ 이하는 가구 소득, 부동산 자산 등에 따라 신청 자격이 제한된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