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 지진 200여 건 신고 접수… 큰 피해는 없어

동아닷컴 입력 2015-12-22 10:21수정 2015-12-22 1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 익산에서 지진… 진동 느꼈으나 큰 피해는 없어

22일 전북 익산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지만 큰 피해는 없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31분께 전북 익산시 북쪽 8㎞ 지점(북위 36.02, 동경 126.95)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리히터 3.0~3.9 규모의 지진은 실내에서 지진을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이번 전북 익산 지진은 지난 8월 3일 제주 서귀포시 성산 남동쪽 22㎞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3.7의 지진에 이어 올 들어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이며,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에는 올해 최대 규모다. 실제 이번 지진은 전북은 물론 서울·경기, 강원도에서도 일부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하지만 큰 피해는 없었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200여 건의 지진 감지 신고와 문의가 들어왔지만 인명 피해나 재산 피해는 없었다. 시민들의 동요도 크지 않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올해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에 가장 큰 규모로 익산 지역에서는 근처에서 트럭이 지나가는 정도의 진동을 현저히 느낄 수 있는 정도”라며 추가적인 피해나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