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로 수업받는 야구꿈나무 “프로 진출 못하면 변호사가 꿈”

황규인 기자 입력 2015-05-29 03:00수정 2015-05-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구 천국’ 문경 글로벌선진학교 야구부 학생들 만나보니
13일 경북 문경시에 있는 글로벌선진학교 문경캠퍼스에서 권혁돈 감독(뒷줄 왼쪽)과 야구부 학생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서울 신일중, 세계사이버대 등에서 지휘봉을 잡았던 권 감독은 “세계 최고의 중학 야구팀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문경=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글로벌선진학교는 야구 천국(heaven)을 꿈꾸는 야구 피난처(haven)다. 이 학교 야구부에서는 야구 때문에 상처 받은 영혼이 야구 덕에 희망을 되찾는다. 이 학교 권혁돈 감독은 “우리는 프로야구 선수와 야구 전문 변호사를 동시에 키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경북 문경시청에서 차로 10분 정도 달리면 이 학교 문경캠퍼스가 눈에 들어온다. 주차를 마치자 야구부 유니폼을 입은 학생들이 한 명 한 명 다가와 밝은 목소리로 인사를 건넸다. 5월 초순의 청보리처럼 파릇한 목소리였다. “무엇이 그리 신나느냐”는 질문에 “야구하러 가니까요” 하는 답이 돌아왔다.

원래부터 이 친구들이 이렇게 밝았던 건 아니다. 정하성 군(7학년·포수)은 야구는 좋았지만 야구부 생활은 싫었다. 정 군은 예전 야구부 생활을 떠올리며 “지옥이었다. 욕먹고 맞는 게 너무 싫어 야구를 그만두려고 했다. 그때 아버지 아는 분의 소개로 이 학교를 알게 됐다. 지금은 완전 천국에 산다”고 말했다. 이 학교 차기훈 코치는 “우리 코치들은 선수들을 웃겨주는 게 임무”라며 웃었다.

이 학교 야구부원들에게는 공부도 ‘즐거운 의무’다. 박지산 군(9학년·외야수)은 “예전에는 프로 선수가 된다는 보장이 없는데도 공부를 할 수 있는 환경이 안돼 불안했다. 이제는 훈련이 끝나는 오후 7시부터는 숙제 시간으로 정해져 있다. 숙제를 못하면 수업을 따라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학교 야구부원들은 다른 학생들과 똑같이 오전 6시에 일어나 오후 2시 반까지 정규 수업을 모두 듣는다. 심지어 모든 수업은 영어로 진행된다.

주요기사
기독교 재단에서 세운 이 6년제 기숙형 학교의 졸업생 중에는 해외 대학으로 진학한 학생이 많다. 커리큘럼도 미국식이다. 이 때문에 중학교 1학년이 아니라 7학년처럼 학년을 구분한다. 단, 교육부에서 정식 인가를 받은 학교이기 때문에 졸업하면 국내 중학교, 고등학교 졸업장도 받을 수 있다.

그렇다고 야구 실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2011년 한국야구위원회(KBO) 지원을 받아 창단한 이 학교 야구부(중등부)는 2013년 전국 대회인 KBO 총재배 유소년 야구 대회에서 3위를 차지했다. 야구부원들의 장래 희망 역시 당연히 프로야구 선수다. 지난해에는 중등부 학생들이 진학하면서 고등부 팀도 생겼다.

권 감독은 “아무래도 고등부는 야구만 하는 다른 학교를 따라가기 힘든 측면이 있다. 하지만 야구 선수로 한계를 느끼고도 할 줄 아는 게 야구뿐이라 계속 고집을 못 버리는 일은 없다. 다른 학교 야구부로 전학 가고 싶다면 그 길도 열려 있다”며 “감독을 맡고 있는 동안 야구로 미국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을 배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학교 야구부가 뿌리내리는 데는 허구연 KBO 야구발전실행위원장의 공이 컸다. 그는 야구부 창단을 물밑 지원한 건 물론이고 4대강 사업으로 생긴 학교 인근 낙동강변 터에 백포야구장 건설을 주도해 이 학교 선수들의 ‘안방 구장’도 마련해줬다. 그 전까지 이 학교 학생들은 차로 1시간 정도 걸리는 경북 예천군까지 야구장을 찾아가야 했다.

허 위원장은 “우리는 엘리트 선수는 공부를 너무 안 하고, 공부 잘하는 학생들은 운동을 너무 안 해 문제”라며 “이 학교는 야구뿐만 아니라 한국 체육 교육이 나아가야 할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학생들뿐 아니라 학부모들도 정말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문경=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영어#야구꿈나무#변호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