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과거의 나 미래의 나]세계적 재즈가수 나윤선

동아일보 입력 2013-04-04 03:00수정 2013-04-04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 음악 찾아 떠난 유학, 운명처럼 재즈가…” 첫 직장은 스물셋의 나를 오래 붙들지 못했다. 의류회사 홍보실에서 카피를 쓰는 일이었다. 8개월이 지나도록 손에 붙지 않았다. 사표는 던졌지만 뾰족한 계획이 있었던 건 아니다. 백수 생활은 1년 가까이 길어졌다.

이때 친구가 권했다. “노래 잘하니 가수 한 번 해봐.” 망설였다. 어릴 때부터 뮤지컬 배우인 어머니를 보며 자랐기에 쉽지 않음을 알고 있었다. 친구는 대학 시절 장난삼아 만든 데모 테이프를 ‘지하철 1호선’의 제작자 김민기 학전 대표에게 보냈다. 1994년 평범한 직장인이었던 내가 뮤지컬 배우로 탈바꿈하는 순간이었다.

음악의 문이 열리니 ‘나의 음악’을 찾아야겠다는 욕심이 생겼다. 이듬해 프랑스 재즈학교(CIM)로 떠났다. 재즈라곤 들어본 적도 없었지만 음악의 뿌리라고 하니 바닥부터 다지자는 마음이었다.

우연처럼 찾아온 재즈는 필연이 됐다. 어느덧 한국보다 유럽에서 더 유명한 재즈보컬이라는 수식어가 붙어 다닌다. 예술에는 순위가 있는 것이 아니다. 끊임없는 자기 자신과의 싸움만 있다고 생각한다. 10년 뒤에도 끊임없이 발전하는 뮤지션이 되겠다.
관련기사

#재즈가수#나윤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