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측 “협상 중단할 사안인가… 서운하다”

동아일보 입력 2012-11-15 03:00수정 2012-11-15 10: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부 단속” 심야 대책회의
“캠프의 책임있는 사람들 ‘安양보’ 발언한 적 없어”
자갈치시장의 文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4일 부산 중구 남포동 자갈치시장에서 돌돔을 잡으면서 눈을 질끈 감고 있다. 문 후보는 이 자리에서 해양수산부 부활과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 등을 약속했다. 부산=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협상까지 중단할 사안인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은 14일 무소속 안철수 후보 측이 단일화 협상팀에 대한 인신공격 등을 문제 삼아 ‘단일화 룰 협상 중단’을 선언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혹시나 단일화를 그르칠까봐 문 후보 측은 “내부를 단속하겠다”며 안 후보 측 달래기에 나섰다. 선대위원장단과 핵심 본부장들은 심야 회의를 열어 수습책을 논의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브리핑에서 “캠프 차원에서 언론플레이를 하거나 안 후보 측을 자극했다는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며 “협상은 즉각 재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후보 측 협상팀 이태규 미래기획실장의 한나라당 전력을 비판하는 글을 올린 백원우 전 의원의 정무특보 사퇴 문제도 빠르게 정리했다.

우 단장은 이날 한 언론에 보도된 ‘안철수 양보론’에 대해서도 “캠프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은 그런 발언을 안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답답한 속내도 감추지 않았다. 우 단장은 “캠프 차원의 조직적이고 의도적 행위가 아닌 상황에서 협상 중단까지 선언한 것은 당황스럽고 서운하다”고 말했다. 2002년 노무현-정몽준 단일화 때에도 협상이 중단된 적이 있었다. 하지만 당시엔 언론에 협상 결과가 유출되는 등 심각한 상황이었으나 이번엔 그 정도가 아니라는 게 민주당의 인식이다.

관련기사

안 후보 측이 “(라디오 인터뷰에서) 개인적 의견을 피력했다”고 비판한 민주당 협상팀 김기식 의원도 “라디오 출연은 사전에 (안 후보 측의) 동의를 받은 것”이라며 “정작 협상장에선 안 후보 측이 ‘16일까지 합의’ 발언을 문제 삼지 않았다”고 밝혔다.

민주당 일각에선 3자대결 구도에서 문 후보가 안 후보를 역전한 일부 여론조사가 나온 직후라는 점을 들어 ‘안 후보 측이 단일화 경쟁의 판을 흔들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조심스럽게 제기됐다. 특히 안 후보 측이 ‘[시민캠프] 유무선 전화를 잘 받아 달라’는 여론조사 응답 독려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는 시민 제보를 공개한 데 대해 문 후보 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유정아 시민캠프 대변인은 “열혈 지지자가 개인적으로 보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공식적으로 그런 문자를 보낸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남희 기자 iru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