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알고보니 시구 위해 땡볕 아래 ‘맹훈련’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07 09:47수정 2012-11-07 10: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태희. 스포츠동아DB
‘여신 김태희, 노력파 털털한 배우’

배우 김태희가 생애 첫 시구를 위해 맹연습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방송되는 E채널 ‘용감한 토크-특별기자회견’에서는 기자가 본 스타의 또 다른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한 기자는 김태희의 반전매력을 전했다. 김태희는 여신 이미지와 달리 상당한 노력파에 털털한 배우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특히 김태희는 지난해 프로야구 6월 18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SK와이번스 전 시구를 위해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매일 2시간씩 일주일 동안 맹연습을 했다는 후문이다.

피부관리로 햇빛을 피하기 바쁜 여느 여배우들과는 달리 한여름 뙤약볕 아래서 모자를 눌러쓴 채 하루도 빠짐없이 생애 첫 시구를 준비했다고.

기자는 “김태희가 성공적인 ‘명품 시구’로 야구선수들의 마음을 훔친 비결은 다름 아닌 성실함과 노력 덕이었다”며 “여신의 또 다른 매력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