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파워…삼성 2위전쟁 WIN!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16 07:00수정 2010-07-16 0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영수 V5 선발승…두산과 3연전 2승1패
이재원 9회말 끝내기…SK 5점차 역전쇼
넥센, 롯데 잡고 목동 홈구장 9연패 끝내

넥센이 지긋지긋한 목동 홈구장 연패를 ‘9’에서 마감했다. 넥센은 15일 롯데와의 CJ마구마구 2010프로야구 목동경기에서 선발 김성현의 7.1이닝 7안타 5삼진 3실점 역투와 6회에만 6득점을 몰아친 타선 집중력이 어우러지며 9-4로 완승, 갈길 바쁜 롯데의 발목을 잡았다.

넥센은 최근 5연패도 끊으면서 한화를 밀어내고 다시 7위로 올라섰다. 김성현의 구위에 눌린 롯데는 8회 만루에서 김주찬의 적시타와 홍성흔의 싹쓸이 3타점 2루타로 4점을 추격했으나 거기까지였다. 롯데는 선발 장원준이 갑작스레 허리 근육통을 호소하는 바람에 0.1이닝 만에 내려가면서 마운드 운용에 어려움을 겪었다.

2·3위 맞대결인 대구의 두산-삼성전에서는 삼성이 역전승을 거두고 1.5경기차 2위로 더 달아났다. 삼성은 0-1로 뒤지던 3회 조동찬의 역전결승 2점홈런으로 흐름을 장악했다. 이어 4회 최형우∼조영훈의 연속타자 홈런으로 두산 선발 임태훈을 KO시켰다. 5회까지 리드를 잡자 삼성 선동열 감독은 어김없이 정현욱∼안지만의 필승 계투진을 가동시켰고, 9회 만루로 몰리자 권혁까지 투입해 9-4로 끝냈다. 5이닝 3실점의 삼성 배영수가 시즌 5승(4패)째를 거두며 두산전 3연패를 끝냈다.

문학에서는 1위 SK가 0-5 열세를 8-7로 뒤엎는 저력을 발휘했다. SK 이재원은 7-7로 맞선 9회 1사 2루에서 끝내기 2루타를 작렬했다. 한화는 내야진의 어처구니없는 실수로 역전패를 자초하며 꼴찌로 떨어졌다.

관련기사
잠실에서는 LG가 3-5로 밀리던 7회 나온 조인성의 역전 3점포에 힘입어 KIA를 6-5로 꺾었다. LG는 4위 롯데에 1경기차로 따라붙었다. KIA는 잠실 7연패, 원정 12연패의 치욕을 이어갔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