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태극전사들 “다문화 돕기 자선경기 나섭니다”

동아일보 입력 2010-07-02 03:00수정 2010-07-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업축구 할렐루야와 내일 오후 5시 안산서
박주영
남아공 월드컵에서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 쾌거를 이룬 태극전사들이 다문화가정을 돕기 위한 선행에 나선다.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안산 할렐루야는 3일 오후 5시 경기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월드컵 16강 주역들이 망라된 올스타 팀과 자선경기를 갖는다고 1일 밝혔다.

출전 선수는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비롯해 박주영(AS모나코), 이청용(볼턴), 기성용(셀틱), 이영표(알힐랄), 차두리(셀틱), 이정수(가시마), 김동진(울산), 조용형(제주), 오범석(울산), 정성룡(성남), 김영광(울산), 이동국(전북), 이승렬(서울) 등이다.

할렐루야는 안산에 사는 다문화가정과 이주민들을 초청한다. 행사 수익금은 다문화가정 어린이를 위한 장학금으로 전액 기부한다. 1980년 국내 최초 프로팀으로 출범한 할렐루야는 창단 30주년을 맞아 이 행사를 기획했다.

이영표는 “해외에서 외국 선수로 고충을 겪어봤기 때문에 한국의 다문화가정을 이해할 수 있다. 이 경기로 다문화가정 자녀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일반석 1만 원, 특별석 2만 원이며 2일부터 경기장에서 예매할 수 있다. 할렐루야 홈페이지(www.ashfc.com)에서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김성규 기자 kims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