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사위 ‘장준하 의문사’ 관련 DJ 조사

입력 2003-12-17 18:33수정 2009-10-10 07: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는 장준하 선생 의문사 사건과 관련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면담해 진상규명을 위한 진술을 청취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면담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김대중도서관 5층에서 진행된다.

의문사위는 “장준하 선생의 사망과정에서 정보기관 등 부당한 공권력의 직간접적 개입 여부를 규명하기 위해 면담일정이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의문사위는 1975년 3월 31일 유신정권에 맞서 김 전 대통령을 비롯해 김영삼 윤보선 전 대통령, 양일동씨 등이 야당통합을 위한 회의를 했을 때 장준하 선생이 수행한 역할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의문사위는 당시 중앙정보부가 같은 날 작성한 ‘위해분자 관찰계획 보고서’에 ‘장준하의 개헌운동 계획을 사전 탐지해 와해, 봉쇄함으로써 조직확장과 세력확산을 방지하고 공작필요시 보고 후 실시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장준하 선생 사망 전 광범위한 도·감청이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조인직기자 cij199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