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지칼럼]넘어설 수 있을까?

입력 2003-12-17 17:12수정 2009-10-10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자 프로축구 무대에 여자 선수가 뛰게 된다면?

좀처럼 볼 수 없는 성대결이 프로축구에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페루자가 독일 여자축구의 희망 비르기트 프린츠를 영입하는 성공했다.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올해 미국여자월드컵에서 독일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득점왕과 최우수선수상을 휩쓸며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여자 축구 선수로 올라선 프린츠와 내년 1월 입단키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FIFA선정 올해의 여자선수로 선정되기도 한 프린츠는 한 때 인기를 끌었던 미국여자축구리그가 해체에 가까워지면서 진로 결정이 어려웠고 결국 페루자행을 택하게 된 것.

이탈리아 세리에A 규정에 여자선수에 대한 제한이 없기 때문에 선수 등록은 가능한 상태.

다만 프린츠가 여자의 몸으로 남자무대에서 어느 정도의 기량을 보여줄 수 있을지 아직 미지수.

179cm의 키에 당당한 체격을 갖추고 있는 프린츠는 미국 여자월드컵에서 7골을 기록하며 득점왕에 올랐고 통산 A매치 경기 111경기 출장 65골을 터트린 세계 최정상급 여자 선수.

여자로서는 체격이나 기량에서 최고 수준이긴 하지만 남자와 여자의 기본적인 신체적 차이를 고려할 때 프린츠의 성공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만약 경기에 출전하여 남자 선수들과 현격한 힘과 기량의 차이만 보여주게 된다면 프린츠의 입단은 단순한 쇼에 그칠 수도 있다.

페루자의 구단주인 가우치는 팀 홍보 목적으로 지난 6월 리비아 국가원수 카다피의 아들을 영입하여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어 이번 영입설도 단순히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 모으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

요즘 성대결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골프의 경우에는 근력과 순발력 보다는 세심한 기술과 정신력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여자 선수들이 괜찮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하지만 축구는 골프와 달리 기본 체력이 경기의 90%이상을 차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스포츠이기 때문에 현재 상황으로는 프린츠의 입단은 단순한 해프닝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제공:http://www.entersports.co.kr/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