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피플]<27>멘탈골프 전도사 이인환씨

입력 2003-12-11 17:51수정 2009-10-10 0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운드를 앞두고 설레임으로 잠을 설쳐 컨디션 조절에 실패하는 주말골퍼가 많다. 이인환 원장은 “복식호흡을 하며 잠을 청하면 숙면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안영식기자
잘 치다가도 그린 앞에 연못만 있으면 왜 어김없이 미스샷이 나올까. 쇼트퍼팅과 짧은 거리의 어프로치를 실패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불안감과 잡념 때문. 이를 떨쳐내야만 골프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다.

이인환씨(62·한국요가협회 연구위원). 그는 3년 전 ‘골프와 요가(체조+명상)는 찰떡궁합’이라며 ‘멘탈 골프의 전도사’로 나섰다. 경기도 광주에 멘탈골프수련원(www.mentalgolf.net)도 열었다.

“양궁과 사격은 이미 요가의 명상을 훈련에 활용해 큰 효험을 보고 있습니다. 실력은 있는데 시험만 보면 낙방하는 골프선수들을 볼 때마다 안타까웠습니다.”

그의 도움으로 프로테스트를 통과한 선수는 세미프로 4명, 투어프로 1명. 요가 체조(Asana)는 유연성과 근력, 몸의 균형을 향상시키는데 안성맞춤이라고. 골프에서 강조되는 스트레칭은 요가 체조의 일부분이라는 주장이다. 무엇보다 그가 가장 강조하는 것은 ‘마음’이다.


“실제 필드에서 프로는 물론 주말골퍼의 경기력을 좌우하는 것은 마음입니다. 요가의 궁극적 목적은 명상을 통해 마음의 속박에서 벗어나는 것이죠. 플레이 도중 불안과 초조 잡념을 다스릴 수 있다면 연습장에서 하루 종일 공을 치는 것보다 훨씬 더 스코어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정기적으로 심리치료를 받고 ‘여자골프 최강’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년 전부터 웨이트트레이닝과 요가를 병행해 온 것은 잘 알려진 사실.

“레슨프로들은 흔히 ‘마음을 비우라’고 얘기합니다. 그런데 그 방법은 알려주지 못하죠. 요가의 명상은 마음을 비우는 지름길입니다.”

그는 일단 복식호흡(아랫배를 내밀고 끌어당기며 숨을 들이쉬고 내쉬는 것)만 제대로 하면 라운드 중 쉽게 마음의 평안을 찾을 수 있다고 말한다. 초보자들은 누워서 하면 복식호흡을 쉽게 할 수 있다고. 서있는 상태에서도 할 수 있는 최종 단계에 이르면 특히 퍼팅과 티샷 때의 긴장과 잡념을 떨쳐버릴 수 있단다.

안영식기자 ysah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