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초점]법사위 "월드컵 테러 대책 세우라"

입력 2001-09-18 18:49수정 2009-09-19 07: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일 국회 법사위의 인천공항출입국관리소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공항의 보안체계와 대(對)테러대책 등을 집중적으로 따졌다. 의원들은 또 △여권 위변조 방지 대책 마련 △출입국 심사 강화 등을 주문했다.

송영길(宋永吉·민주당) 의원은 “미국 테러 사건은 국제테러에 안전지대는 없다는 사실을 확인시켜 줬다”며 “세계적 테러리스트들의 명단 확보 및 입국 차단을 위해 어떻게 대처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천정배(千正培·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입국거부 외국인 2만7468명 중 20%가 넘는 5780명이 위변조 여권을 소지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고, 함승희(咸承熙·민주당) 의원은 “인천공항 출입국 화물의 X선 투시검사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윤경식(尹景湜·한나라당) 의원은 “내년에 국내에서 열리는 월드컵축구대회와 부산 아시아경기 때 국제테러분자 및 아랍권 과격분자들이 미국이나 서구권 선수들을 목표로 보복테러를 감행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주영(李柱榮·한나라당) 의원은 “인천공항 개항 이후 7월까지 4개월여 동안 총기 실탄 도검류 등 무기류가 8600점이나 적발됐다”며 “보안요원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인력을 확충해 테러 방지에 만전을 기하라”고 요구했다.

김학원(金學元·자민련) 의원은 “내년 월드컵축구대회에 미국 및 아랍계 선수단의 대거 입국이 예상되므로 출입국심사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으나 2001년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오히려 출입국 절차의 간소화가 추진되고 있으므로 적절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