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춤으로 담은 어머니 세대의 삶, 태혜신의 '자장가'

입력 2001-09-18 18:32수정 2009-09-19 07: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통 춤사위를 현대적인 춤 언어로 표현해온 태혜신의 ‘자장가’가 24, 25일 오후 7시반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이 작품은 우리 어머니 세대의 삶을 춤으로 담았다. ‘혼례식’ ‘시어머니의 며느리 길들이기’ ‘환영받는 고추& 눈물의 딸’ ‘며느리의 소리없는 눈물’ 등 여성의 삶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춤사위가 이어진다.

작품 속에서는 신주단지가 가부장제의 산물이자 여성의 한이 담긴 중요한 소품으로 등장한다. 민요와, 민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음악이 사용된다.

안무와 대본을 맡은 태혜신이 직접 무대에 출연하는 등 1인3역을 맡았다. 차순자 박수진 이현경 김은미 박현의 류미현 등 출연. 1만∼1만2000원. 1588-1555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