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5일부터 낱알판매"…분업거부 강행

입력 2001-03-02 18:49수정 2009-09-21 0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약사회 한석원(韓錫源) 신임 회장은 2일 “시도 지부장 결의대로 5일부터 의약품을 낱알로 판매하는 등 의약분업 거부운동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이에 앞서 4일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의약분업 불복종 결의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회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주사제를 의약분업에서 제외하는 것은 분업을 하지 말자는 것과 같다”면서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낱알 판매 지지를 확인하는 1000만명 서명운동을 벌이고 헌법소원을 해서라도 낱알 판매권을 되찾겠다”고 주장했다. 한회장은 또 병원 처방전 분산 대책과 관련, “동네약국에 처방전이 많이 오지 않는 것은 당연하므로 약국도 개혁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구조조정의 어려움을 감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회장은 최선정(崔善政) 보건복지부장관을 만나 약사회의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송상근기자>songmo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