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미켈럽라이트]김미현『이번엔 내가 일낼까』

입력 1999-07-06 19:50수정 2009-09-23 23: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퍼땅콩’김미현(22)이 자신의 올시즌 19번째 출전대회인 99미켈럽라이트클래식(7월8∼11일)에서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김미현은 6일 현재 평균타수 11위(70.97타)와 톱10진입률 공동11위(4/18) 상금랭킹 23위(19만9729달러). 미국LPGA투어 데뷔 반년만에 빠른 적응을 보이며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다. ‘올해의 신인’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이 바로 그 증거.

그는 박세리가 출현하기 전까지 미국LPGA투어를 3년간 주름잡았던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데뷔 시즌 성적을 능가하고 있다.

소렌스탐은 94년 우승은 없이 톱10에 세번 진입하고 총상금 12만7451달러로 신인왕 타이틀을 차지했었다.

〈안영식기자〉ysa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