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김낙형 연출「裸婦들」

입력 1999-07-01 01:02수정 2009-09-23 2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극 ‘나부(裸婦)들’에 나오는 세명의 노파, 추칠 추팔 폴로는 벗은 여자가 아니다. 실종된 동생 추팔을 찾아 미국에 간 추칠은 추팔이 폴로라는 히피와 거리극을 하는 것을 발견한다.

치매증상이 있는 추팔은 추칠이가 언니임을 알아보지 못하고 추칠의 돈을 뜯어내려 한다. 작 연출을 맡은 김낙형은 “20세기말은 인간적 도덕적 가치를 잊고 사는 치매의 시대”라고 말한다. 이들 세 노파에게 새로운 ‘역사의 옷’을 입히고 싶었다는 설명.

‘연극실험실 혜화동1번지’(서울 종로구 혜화동)에서 하는 공연답게 굵직한 의미를 담은 듯하지만 다소 난해하다. 11일까지. 평일 오후7시반, 금토 4시반 7시반, 일 3시 6시. 1만2000(일반)9000원(학생). 02―763―6238.

〈이승헌기자〉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