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한국 車업체 과다부채가 투자 걸림돌”

입력 1999-01-05 20:06수정 2009-09-24 15: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임러크라이슬러와 제너럴모터스(GM)의 최고위경영자들은 4일 한국기자들과 만나 “한국 업체들에 대한 투자가능성은 여전히 있지만 현재로서는 어떤 형태의 투자도 추진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임러크라이슬러의 테어도어 커닝햄 해외담당사장은 “현대측과 여러차례 만났지만 어떤 결론도 내리지 못했다”며 “한국에 대한 투자를 모색하고 있지만 한국 기업들의 부채가 많은데다 고용승계등 걸림돌이 많아 현재로서는 어렵다”고 말했다. 루디 슐레이스 GM 아태지역담당사장도 “현대 대우 등 한국 업체들과 접촉했지만 구체적인 투자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기업에 투자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과다한 부채”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슐레이스사장은 “완성차 사업이 아니라 부문별 사업에서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있다”며 “그런 점에서 대우는 한국시장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에서도 함께 할 사업이 많은 기업이어서 공동사업을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그는 “한국은 완성차쪽보다는 부품쪽에 매력적인 요소를 더 많이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디트로이트〓금동근기자〉gold@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